어린이대공원, 130억 쓰면서 불성실 예산심사 받아
송정빈 시의원 "보다 강력하고 엄밀한 감시 대책 마련 필요"
도심 속 가족 테마공원으로 오랜 시간 사랑받아온 어린이대공원이 그동안 부실한 예산 관리로 말미암아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서울시의회 송정빈 시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1선거구)은 지난달 23일 열린 서울시 푸른도시국 소관 예산안 심사에서 공원 측이 제출한 허술한 사업계획서, 연도별 결산서 등의 자료를 통해 예산관리상의 취약점을 강하게 질타했다.
송정빈 의원에 따르면 어린이대공원은 매년 110~130억원 수준의 거대한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받아감에도 불구하고 시설공단으로부터 대행관리를 받는다는 사유로 단 2장으로 된 사업계획서를 제출, 예산심사를 갈음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송 의원은 "130억원에 달하는 거대한 예산을 받아가면서 2장짜리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는 기관은 서울시 어디에도 없다"며 "예산이 크건 작건, 시민의 혈세로 활용되는 이러한 공적자금들은 그 사업 내역이 투명하고 엄밀히 명시되어야 할 것"이라며 공원 측의 불성실한 자료제출 등을 지적했다.
아울러 어린이대공원 측이 예산안과는 전혀 맞지 않는 '제멋대로 결산'을 실시해 오고 있는 현황도 송 의원에 의해 드러났다. 송 의원은 "실제로 2017년 결산을 확인한 결과 ▲인건비 ▲경비 ▲간접비 등 예산과목에서 당해연도 예산안과 결산금액이 분명한 차이가 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어린이대공원은 1986년부터 서울시설공단으로부터 대행관리를 받아오고 있으며 이에 예산 결산 등을 시의회의 감사를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다.
한편 송정빈 의원은 "감사의 사각지대에 면해 있는 어린이대공원의 예산에 대해 서울시의회나 서울시가 보다 강력하고 엄밀한 감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예산을 편성해주는 환경수자원위원회와 푸른도시국의 역할제고를 강력히 요구 한다"며 이날의 발언을 마무리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사진설명-행정사무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는 송정빈 의원.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