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보건대, 치위생과 선배초청 특강
계속적인 자기개발 필요에 대해 조언
삼육보건대학교(총장 박두한)은 21일 대강당에서 제19회 치위생과 학술제(울림제)와 선배초청특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선배초청 특강에는 1999년 치위생과 1회 졸업생으로 브레인스펙병원 교육개발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온은주 씨가 특강을 해 그 의미를 더 했다.
온은주 씨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후배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전개해 나갔으며 "대부분 여성으로 구성된 치위생사들은 사회에 첫발을 내딛고 5년 정도 경력을 쌓은 후 결혼·출산·육아로 경력단절을 경험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라며 "치과에 대한 기본적인 틀은 바뀌지 않겠지만 치과의 개념과 환자의 개념 등 트렌드는 계속 바뀌므로 변화를 인식하고 계속적인 자기개발이 필요하다"고 후배들에게 조언했다.
아울러 이번 학술제에는 치위생과 2명이 한 개조를 이루어 3개 팀이 선정되어 ▲비염과 구강과의 연관성 연구 ▲구취감소법에 따른 구취측정값 비교 ▲보건의료기관 종별에 따른 감염관리에 대한 인식 및 실태에 관한 연구를 발표했다.
한편 오혜승 치위생과 학과장은 "학생들이 구강보건 분야의 문제의식을 갖고 발표 준비과정을 보면서 많은 노력의 흔적이 보인다"며 "주제선정을 비롯해 연구목적을 분명히 하고 폭넓은 설문과 비교군을 두어 결론을 도출하는 방식을 보면서 학생들이 많이 성장한 것을 느낀다"고 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