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나눔은 이웃공동체 출발
우리 민족만의 독특한 문화유산인 김장은 2017년 11월 국가무형문화재 제133호로 등록되었으며, 김장은 세계 유네스코에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 고유의 반찬 문화이다. 김장은 냉장고 등의 저장시설이 없던 옛날 겨울부터 늦봄까지 먹을 반찬으로 선조들은 김장만 하면 겨울준비를 다 끝냈다고 할 정도로 생활과 아주 밀접한 관계이다. 별다른 반찬이 없고 야채 구하기가 쉽지 않던 시절에 김장하는 풍습은 겨울나기를 위한 첫 번째 큰일로 김장은 선조들의 지혜가 가득 담긴 훌륭한 문화유산이며 우리의 자랑이다.
김치는 고려시대 〈동국이상국집〉에 "무를 소금에 절여서 구동지에 대비한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이미 그때에도 김치를 담갔음을 알 수 있다. 봄에 이르는 기간 동안 기본 반찬으로 매우 중요하다. 지금의 고춧가루를 이용한 김장법은 임진왜란 이후 수입된 고추로부터 정착되었다.   담그는 방법은 지역과 김치 종류에 따라 매우 다양하지만, 이웃간에 품앗이로 함께 모여 공동으로 담갔다는 점은 공통적이다.
김장은 겨울과 봄 반찬거리를 준비하는 음식문화이며, 이웃간의 나눔 문화이며, 마을 주민들과의 대동문화이다. 선조들은 김장을 동네주민들끼리 품앗이로 돌아가며 같이 해서 나눠먹으면서 공동체의식을 형성했다. 이에 현대를 사는 우리들은 선조들의 훌륭한 나눔과 단결의 문화유산을 아우르고 있는 김장을 통해 이웃과 함께하는 나눔의 문화를 유지해야 한다.
추운 겨울은 없는 사람들에게는 더 춥고 힘들다. 이들에 김치 한포기 나눔은 삶의 희망과 이웃의 따뜻한 온정을 느끼게 해 준다. 따라서 김장철을 맞아 주민모두가 김치 한포기 나눔으로 따뜻한 이웃의 정을 느끼도록 해야 한다.
동대문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이웃사랑 김치나누기'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김장철이 되면 사회단체와 종교시설 및 동주민센터 등에서 주민들이 모여 대량으로 김치를 담아 어려운 가정에 전달해 왔다. 이제는 주민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직접 이웃간에 정을 나누는 김장기부로 사랑을 나누어야 한다.
주민들은 집에서 김장할 때 한포기만 더하면 어려운 이웃에게 김장 나눔을 베풀 수 있다. 주민들이 자발적인 김장 한포기 나눔으로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국에 이웃들에게 삶의 용기를 줄 수 있다. 주민들은 세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될 정도로 훌륭한 김장문화를 나눔의 문화, 대동의 문화로 발전시켜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