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온정 나누기 위해 동참했습니다"
소상공인회 희망봉사단, 불우이웃 위해 김치 170박스 담궈
사단법인 동대문구 소기업소상공인회(김봉식 이사장, 이하 소상공인회) 희망봉사단(단장 노연우 이사)은 추운 겨울을 조금이라도 따뜻하도록 온정을 불어넣어 살기 좋은 동대문구를 만들기 위해 24일 답십리1동주민센터 4층 자원봉사센터에서 '2018년말 제2차 사랑나눔 김장담그기 행사'를 개최했다.
올 겨울 첫눈이 내린 이날에는 김봉식 이사장을 비롯한 소상공인회 40여 명의 회원들을 주축으로 시작했지만 민병두 국회의원, 김인호 시의원, 김정수·이현주·이영남·이의안 구의원 등 내빈들도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절임배추에 물을 빼고 양념을 버무리고 박스에 담는 일을 도왔다.
더불어 이번 김장은 소상공인회가 올해 3월부터 회원들의 자발적인 월 1천원 모금 활동인 월천장학회를 통한 기금 조성으로 이뤄졌다. 올해 첫 시행한 월천장학회의 올해 기금은 약 22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번 행사를 주도했던 희망봉사단 노연우 단장은 "누군가에게 도움을 준다는 것은 행복이며 소상공인들의 마음이 참 아름답고 훈훈하다"며 "우리 회원들이 정성스럽게 담근 김치를 누군가가 맛있게 드실 것을 생각하니 행복하다"고 말했다.
또한 김봉식 이사장은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을 시간에 선뜻 시간을 내 주시어 봉사에 참여해 주셔서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나눔문화 확산으로 지역사회에 사랑의 온정이 많이 나눌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소상공인회가 직접 담근 김치 1,360㎏(8㎏×170박스)는 구를 통해 관내 6개동에 각 28박스씩, 경로당 8박스 등 소외계층들에게 전달되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