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27일 제24회 서울약령시 한방문화축제
보제원 제향·한방 건강 미술대회·한방김치 만들기 등 개최
(사)서울약령시협회(회장 최영섭)은 선조들의 제세구민과 생명존중의 정신을 계승하고 전통 한의약의 발전을 위한 '제24회 서울약령시 한방문화축제'를 제기동 소재 서울약령시에서 오는 26~27일 양일간 개최한다.
서울약령시는 조선시대 백성들의 구휼기관인 '보제원'이 있었던 곳이다. 우리나라 한약 유통 거래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국내 최대 한방집결지로 한의원·한약국·약업사 등 800여개의 한방 상가가 밀집돼 있다.
이러한 전통 때문에 지난 1995년부터 해마다 한방문화축제를 열리고 있다. 올해는 24회째로 (사)서울시약령시협회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와 동대문구가 후원한다. 특히 올해는 서울한방진흥센터 개관 1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테마의 한방체험행사와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더불어 이번 축제는 '향으로 치유하다'는 주제로 한약재 냄새만 맡아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드는 건강 나들이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준비했다.
26일 오전 9시, 식전 행사인 거리퍼레이드와 보제원 제향 의례로 약령시 축제의 서막을 연다. 오전 11시, 약령시 상인과 내빈, 주민들의 참여로 개막식이 거행되며 대형 가마솥에 산채 비빔밥 1,000인분을 준비해 참여자들과 함께 나누는 '한방산채비빔밥 나눔 행사'가 이어진다. 축제의 흥을 고조시킬 서울약령시 시민 노래자랑과 퓨전 국악 B-boy 공연도 준비됐다.   
27일에는 '서울약령시 건강스케치'를 주제로 한 미술대회를 시작으로 한방씨름대회, 한약재 썰기 경진대회도 있다. 공연행사로는 TBS 라디오 공개방송과 7080 약령밴드 낭만콘서트, 버스킹 공연, 마당극 등이 준비돼 있다.
26·27일 양일간 약령시 입구를 중심으로 행사장 메인무대까지 다양한 체험 부스가 설치된다. 매년 가장 큰 호응을 받고 있는 보제원 무료 진료 투약소에서는 동대문한의사회, 약사회와 연계해 침, 뜸 체험 등 다양한 한방특화진료를 선보이며 한방 체험존에서는 한방 족욕, 한방소화제, 향기 주머니 만들기를 체험해볼 수 있다.
특히 축제 특성상 외국인 관광객이 많을 것을 대비해 외국인 한방체험존을 별도로 설치했다. 전문 통역 자원봉사자 배치로 원활한 외국인 응대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한방 음식체험 ▲전통 민속놀이체험 ▲어린이 한방 직업체험 ▲약령시 역사전 ▲사상체질 감별존 ▲한방 향 치유 체험 등의 프로그램이 준비 돼 온 가족의 건강을 돌보는 가을 나들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내 최대 한약재 유통시장인 서울약령시에 자리 잡은 서울한방진흥센터는 지난해 10월 27일 개관해 올해 1주년을 맞이했다.
개관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이달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센터 내 한의약박물관 로비에서 '약초, 민화에 피다' 전시를 연다. 민화를 통해 약초를 해학적이고 토속적으로 표현해 재미를 더하고, 약재들을 함께 전시함으로써 대중들에게 약재의 효능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27일에는 온가족이 함께 박물관을 관람하고 직접 만든 족욕 솔트로 족욕 체험을 하는 '우리가족 힐링한방'과 동백오일로 만든 헤어에센스와 마스크 팩을 즐기는 '랄랄라! 한방나들이'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한방진흥센터는 총 465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9604㎡, 지하 3층~지상3층 규모로 지어진 한의약 복합문화 체험시설이다. ▲한의약박물관 ▲보제원 ▲약선음식체험관 ▲한방뷰티숍 ▲족욕체험장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우리나라 전통의 멋을 잘 살린 한옥형으로 설계돼 독창적이고 매력적인 외관을 자랑하며 지난 9월, 2018 대한민국 국토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동대문구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건립 취지에 부응해 지난 1년 동안 아랍에미리트(UAE) 최고위층 인사를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호주 멜버른대학, 국내 고위공무원 등 국내외 내빈들의 방문이 줄을 잇기도 했다.
구는 서울한방진흥센터를 중심으로 동대문구 지역 경제의 한 축인 서울 약령시의 한방 사업을 부활시켜 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는 플랜이다. 과거 한의약이 보신과 치료가 주된 목적이었다면 이제는 한방의료 관광산업, 한방차를 통한 체질개선, 피부미용 등 일상과 접목되는 다양한 분야로 전환이 필요하다. 구는 서울약령시가 의료관광지라는 콘셉트에 맞게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센터를 활성화시킴으로써 서울약령시 한의약 산업 제2의 르네상스를 열어가고 있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