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 문화행사 구에서 특색 있게 도와줘야 한다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을 맞아 방방곡곡 문화행사로 국민들의 정서가 풍족해 진다. 가을은 곡식이 익고 가축이 살찌는 것만 아니라, 사람도 의식적·정서적으로 살찐다. 사람이 계절적 영향으로 풍족해 지는 가을은 문화의 향연이 넘쳐난다.
동대문도 문화의 향연이 동네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데, 구는 각 동별로 개최되는 다양한 문화행사가 특색 있게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야 한다. 문화행사는 우리 모두가 같이 준비하고 참여하여, 향유할 때 만족감이 커진다. 따라서 구는 예산지원 확대뿐만 아니라 행사내용까지 지원하여 각 동에서 개최하는 문화행사를 특색 있게 개최하여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모두가 같이 참여하고 즐기는 행사로 만들어야 한다. 구는 천편일률적으로 개최되는 문화행사에 문화재단을 통해 실속 있고 주민이 참여하는 행사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해줘야 한다.
올해 동대문구는 용신동 행사를 필두로 각 동네 어울림마을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되었고, 앞으로도 마을축제들이 열린다. 문제는 빠듯한 예산으로 행사를 준비하다보니 각 동별 행사내용이 대동소이하다는데 있다. 동 자원으로 문화축제를 개최하려다 보니 자기 동만의 특색 있는 행사를 못 여는 것이다.
동대문에는 선농제향, 벚꽃축제, 구민의 날 기념행사, 장안동 세계거리 춤축제, 약령시축제,   청룡문화제, 음악회, 각 산신제 및 도당제를 비롯한 각 동 문화행사 및 걷기대회 등의 행사가 있다.
행사를 주최하는 주최측은 심혈을 기울여 행사를 준비하지만 주민과 관람객들은 만족하질 못한다. 구는 행사에 참여한 주민,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주민들이 행사에 왜 만족하지 못하는지 면밀한 검토를 통해 주민들이 만족하는 행사로 지원해 줘야 한다.
행사는 많지만 주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것은 첫째 참여거리, 그리고 볼거리·먹을거리·즐길거리·놀거리 등이 충분치 않아서이다. 구 단위 행사든, 동 단위 행사든 앞서 말한 것이 갖추어지면 관람객은 오지 말라 해도 찾아온다. 구는 올해 각 문화행사와 동별 문화행사를 잘 분석하여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낳은 문화행사로 만들어야 한다. 구는 예산지원·행사지원을 확대해서 천편일률적인 행사보다 특색 있는 문화행사로 만들어 전주민이 참여할 수 있게 해야 한다. 현시점에서 구가 만든 문화재단의 역할을 제조명할 때이다. 각종 문화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로 문화동대문을 기대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