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기획위원회 이태인 위원장
"집행부와 협력해 생산적인 의정활동 펼치겠다"
똑똑한 일꾼 되기 위해 의원 역량 강화 약속



Q. 행정기획위원장 당선 소감?
A. 동료의원 여러분의 성원과 격려 속에 행정기획위원장이 되니 기쁘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구민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행정국, 구민 재정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기획재정국, 구민의 건강과 관련 있는 보건소 등이 행정기획위원회 소관인 만큼 열심히 의정활동에 매진하여 36만 구민이 신뢰할 수 있는 동대문구의회가 되도록 열심히 일하겠다.

Q. 제8대 전반기 행정기획위원회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후반기 행정기획위원회의 분위기도 달라질 것이다. 앞으로 2년간 어떻게 이끌어 가실는지?
A. 행정기획위원회는 감사담당관, 홍보담당관, 안전담당관, 행정국, 기획재정국, 도시발전추진단, 보건소, 시설관리공단 소관업무를 심사·처리하는 역할을 하는 상임위원회이다.
주민의 안전, 건강, 문화 등 주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사안이 많은 상임위원회이며 더 나은 삶을 살고자하는 주민의 요구가 많을 것이라 예상된다. 이런 주민의 바람을 성취하고자 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주민의 의견에 귀 기울이며 대화와 소통을 통해 행정기획위원회를 원만하고 능률적으로 운영하겠다. 재선 의원인 만큼 그 동안 다져왔던 의정경험을 살려 집행부와 협력하여 생산적이고 모범적인 의정활동을 펼쳐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

Q. 집행부와의 관계는 어떻게 하실는지?
A. 우리구 의회는 상호존중의 원칙을 바탕으로 구정의 협력자의 역할과 견제·감시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다. 동대문구 지역발전과 구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및 사업에 대해서는 아낌없이 협력하고 잘못된 정책이나 구민의 뜻에 어긋나는 사업에 대해서는 시정할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 집행부와 의회가 균형있는 수레바퀴 역할을 충실히 해 아무쪼록 구민의 생활이 나날이 좋아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도록 할 것이다.

Q. 많은 주민들이 제1~7대 행정기획위원회보다는 제8대 행정기획위원회가 더 나아지길 기대하고 있다. 구상하고 있는 것이 있나?
A. 장안동 청소문제 해결과 장안평역에서 장안동사거리까지 가로수 교체, 천하복집에서 장안평역까지 보도블록 교체, 중랑천 돌다리 완공, 2020년 이전 예정인 장안동 대공분실 부지에 대하여 정보화 도서관 및 복합시설을 설치하고자 한다. 또한 노후화된 구민체육센터 환경개선을 위한 리모델링 공사와 구조보강 공사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행정기획위원회를 원만하고 생산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의원 상호간 소통에 힘쓸 것이고 주민들의 의견을 귀 담아 들어 정책에 반영 되도록 할 것이다. 또한 지난 4년간의 의정경륜과 초심을 잃지 않는 마음으로 지역 발전에 필요한 사업예산을 최대한 확보해 장안동 발전뿐만 아니라 동대문구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여 구민의 생활환경이 더욱 나아지도록 노력할 것이다.

Q. 관내에서 가장 시급하게 여겨지고 있는 전농 7구역 문화부지와 학교 부지는 몇 년째 공터로 남아있다. 특단의 대책이 있나?
A. 전농 7구역 문화부지와 학교부지 해결책 마련을 위하여 7대에도 지역구 의원뿐만 행정기획위원회 의원 모두가 다각도로 해결방안을 모색하였으나 아직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해 많이 아쉬운 부분이 있습니다.
앞으로 해당 지역 주민의 의견을 경청하고 주민이 원하는 바데로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협조하며 행정기획위원회 소속 의원들도 나름의 해결책 제시와 여러 방면으로 노력하여 전농 7구역의 문화부지와 학교부지 문제가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Q. 마지막으로 더 하고 싶은 말은?
A. 아낌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주민여러분께 보답하기 위해 지역발전을 위해 혼신의 힘을 기울이고자 한다. 지역의 똑똑한 일꾼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공부하여 의원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