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고 즐거운 한국의 설 즐기세요"
새마을, 북한이탈주민·다문화주부와 온정 나눠
동대문구새마을부녀회(회장 김도순)는 올해에도 설 명절을 맞이해 관내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7일 구민회관 3층 요리실에서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주부와 함께하는 설맞이 사랑의 온정나누기' 행사를 실시했다.   
이날 자리에는 유덕열 구청장, 구의회 주정 의장, 전철수 시의원 등 내빈과 새마을지회 허남연 지회장, 김도순 부녀회장, 북한이탈주민, 다문화주부, 새마을지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전달되는 떡국떡과 만두를 각동별로 독거노인과 장애우 등 차상위 계층 결연세대와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돼 마음이 따뜻한 설명절을 보내도록 해 더불어 함께 사는 공동체로 모두가 행복한 동대문구 만들기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아울러 이날에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명절을 맞이하여 새마을부녀회에서는 떡국떡 3㎏과 만두 1.2㎏, 물김치 1.5L를 관내 각동별 결연세대(36세대)와 다문화주부, 북한이탈주부, 소외된 이웃 50세대, 총 86세대에 전달했다.
또한 행사에 참가한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가정주부와 부녀회원들은 한복과 자국의 전통의상을 입고 떡국떡을 써는 시연을 실시했으며 떡국떡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게 했다.
더불어 시연에 참가한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가정주부에게 떡국떡과 만두를 전달하여 함께 나누는 기쁨을 다같이 나눴다.
한편 이날 허남연 회장은 "따뜻한 마음이 전달될 수 있도록 여러 가지를 준비했다. 추운 겨울이지만 따뜻한 설을 맞이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행사를 준비한 김도순 부녀회장은 "전달하는 물김치는 오늘 직접 담근 것이다. 정성을 다 했으니 맛있게 드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내빈으로 참석한 유덕열 구청장은 "모든 민족들이 명절을 지낸 듯 우리나라는 설이라는 최대 명절이 있다. 오늘 한국의 설을 즐기는 방법을 배우고 행복하고 즐겁게 설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각 나라마다 명절을 즐기는 환담을 나눴다.
김대곤 기자
hub@ddmnews.com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