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위한 실버일자리 확대해야 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노인 일자리를 80만개까지 늘리기로 하고, 개인별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해 연결해주는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일하기를 희망하는 노인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공급하여 노인에게 소득 창출 및 사회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로 노인들은 일을 통한 적극적 사회 참여와 소득 보충 및 건강 증진의 기회를 얻고, 사회적으로는 노인 문제 예방 및 사회적 비용의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를 위해서 노인 인력 활용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민간 참여를 유도해야 하며, 은퇴 전후 준비 및 노인 생애 교육 등을 통해 노인 인력 교육과 연계하여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 노인 일자리 사업의 운영 주체는 정부, 지방 자치 단체, 노인 인력 운영 센터, 민간사업 수행 기관이다.
노인 일자리 사업은 2004년 참여 정부의 4대 국정 과제 중 하나로 지정되어 2005년 9월 '저출산 고령 사회 기본법'의 제정으로 시행되었으며, 2013년 현재까지 국가와 지방 자치 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동대문구는 65세 이상 노인들의 안정적인 노후 건강과 생계를 보장하기 위해 초고령화 사회를 맞아 노인일자리 사업 추진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는 노인이 은퇴할 수 없는 시대다. 수명이 길어지면서 노후에도 계속 일할 수 있는 능력이 남아있고, 생활비도 필요하다. 이에 동대문구가 총 61억원을 투입하여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참여자 2,379명을 모집한다. 이는 지난해보다 15억 7천만원이 증액됐고, 인원도 415명이 늘어났다.
일자리도 마을클린도우미, 어린이 지도강사, 숲체험해설사, 어르신 도시락 배달 등 공익형 사업,어르신 싱싱지하철택배, 에코리폼(봉제사업) 등 수익 창출의 성격이 높은 시장형, 민간 일자리창출과 연관 있는 인력파견형 등 다양하다. 보행환경지킴이 등 신규사업 추진도 추진한다.
동대문구는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구민의 15%에 달하며 고령사회에 진입 했다. 어르신들에 대한 최상의 복지는 일자리 제공이라는 생각으로 사업 수를 늘리고 일자리를 가능한 많이 확대해야 한다. 노인의 경제 활동은 노후의 소득 보장에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근로 능력이 있는 노인의 경우에는 일자리에 대한 욕구가 커질 수밖에 없으므로 어르신들의 연륜과 노하우가 필요한 곳에 어르신 맞춤형 일자리를 꾸준히 제공해야 한다. 노인 일자리사업 확대는 노인들에게 경제적·사회적 활동 참여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빈곤층으로 전락할 수 있는 위험에서 벗어나도록 돕는다는 점에서도 큰 의의가 있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