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치매 관리는 국가 몫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65세 이상 노인 중 치매환자는 72만5천명이다. 이는 2016년 68만오천명에서 6%가 늘었으며, 치매환자 증가율도 가파르게 늘어 오는 2024년 1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어 사회적 비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회 입법조사처와 복지부의 추산에 따르면 의료비와 요양비, 생산성 손실 등 간접비까지 포함한 치매환자 1인당 관리비용은 2015년 기준 2033만 원이다.
치매 환자와 가족을 국가가 책임지고 지원하겠다는 치매 국가 책임제는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복지공약이다.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는 경제적·정서적 부담을 지역사회 인프라와 건강보험제도를 통해 국가와 사회가 나눠지겠다는 정책이다. 예방부터 관리, 처방, 돌봄 등 전반적인 치매관리시스템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치매안심센터를 확충하여 치매 환자와 가족은 센터에서 치매 예방, 교육, 조기 검진 등 1:1 맞춤형 상담, 치료를 위한 의료기관 연계, 돌봄 등 필요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기요양 서비스도 확대하여 신체기능이 양호한 치매 노인도 장기 요양보험의 대상자가 될 수 있도록 장기요양의 등급 체계를 개선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새롭게 등급을 받으면, 신체기능 유지와 증상악화 방지를 위해 인지활동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고, 간호사가 가정을 방문해 복약지도나 돌봄 관련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동대문구가 치매 없는 복지 도시 동대문구를 목표로 어르신의 치매 예방과 조기발견을 돕기 위해 경로당 치매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치매검사 결과가 '정상'이 아닌 '인지저하'로 나온 대상자에게는 무료 정밀검진, 치매환자와 고위험군 대상 프로그램, 치매예방 정보 제공 등 사후관리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어 어르신들의 관심이 크다.
치매는 이제 더 이상 숨길 병도 아니며, 치료비용도 개인이 부담이 국가 몫이다. 예전에는 집안에 치매환자가 발생하면 집안이 풍지박살이 나고, 환자는 환자대로 고통을 받았다. 하지만 치매는 더 이상 개인의 병이 아니라 정부와 사회가 부담해야 병이다. 현재 우리사회는 건강관리와 의료기술의 발달로 장수사회가 되었으며, 평균수명이 연장되어 노후생활에 가장 걱정되는 것이 치매이다. 구가 이번에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생활을 위해 경로당을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치매상태를 전수 조사하는데, 추후 어르신 모두를 조사해야 한다. 어르신들은 노후생활을 건강하게 보낼 권리가 있으므로 전수조사를 통해 치매를 조기 발견해 효과적인 예방, 관리해 주어야 한다.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