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대통령 되겠다" 문재인 대통령 시대 개막
지역신문 활성화 정책 약속, 지방자치 정착 지방분권 기대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문재인 정부가 개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실시된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41.1%인 13,423,800표를 얻어 당선을 확정 지었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용덕. 대법관)가 10일 오전 8시 9분 공식 회의에서 당선을 의결하고 당선증을 교부하는 순간부터 대통령으로 신분이 바뀌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8시 9분을 기해 군통수권자로서의 법적인 권한을 행사함과 동시에 제19대 대통령으로서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자 확정을 받은 뒤 8시 10분경 이순진 합참의장에게 전화보고를 받고 "북한군 동태와 우리군의 대비태세를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북한의 핵실험장 및 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우리 군은 적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도발 시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우리 군의 역량을 믿는다"고 격려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합참의장을 비롯한 우리 장병들은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시 국립 현충원을 참배하고 국회의장 환담에 이어 야당 4당 당사를 방문해 국회의 협조를 요청했다.
정오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및 '국민께 드리는 말씀'인 취임사를 발표함으로써 공식 대통령에 취임했고 오후1시20분경 청와대에 입성했다.
아울러 9일 치러진 제19대 대통령선거는 만19세 이상 유권자 4,247만 9,710명 중 77.2%인 3,280만 7,908명이 투표했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통령이 41.1%인 1,342만 3,800표를 얻은데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24.03%인 785만 2,849표를 얻어 2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21.41%인 699만 8,342표로 득표율 3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6.76%인 220만 8,771표,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6.17%인 201만 7,458표를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 후보를 557만 951표 차로 따돌려 역대 최다 표차로 당선됐다. 대선에서 1·2위간 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던 것은 17대 대선으로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를 531만 7,708표 차로 이겼다.
군소후보 중에는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가 0.13%(4만 2,949표), 김민찬 무소속 후보가 0.1%(3만 3,990표), 김선동 민중연합당 후보가 0.08%(2만 7,229표), 장성민 국민대통합당 후보가 0.06%(2만 1,709표)를 얻었다. 윤홍식 홍익당 후보가 0.05%(1만 8,645표), 이경희 한국국민당 후보가 0.03%(1만 1,355표),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후보가 0.02%(9,140표), 오영국 경제애국당 후보가 0.01%(6,040표)를 얻었다.
문 후보의 지역별 득표율은 전북이 64.84%로 가장 높았고 광주(61.14%) 전남(59.87%)이 뒤를 이었다. 서울에선 42.34%를 기록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에서는 지역주간신문 활성화 정책이 구체적으로 실천될 전망이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4월 21일 한국지역신문협회와의 공동인터뷰에서 "국무총리 훈령으로 규정하고 있는 정부광고 시행을 법령으로 격상시키고 지역언론도 차별받지 않도록 하겠다.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도 기금확충 등 제 구실을 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 이 기사는 한국지역신문협회 소속 전국 시·군·구 지역주간신문 160개 회원사가 공동 취재해 동시 보도됐음.
 
  자치행정 | 교육 | 경제 | 사회 | 문화 | 정치 | 지역 | 단체 | 인물 | 사설 | 기획 | 기고 | HOME
서울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26(용두동) 대원빌딩 5층 | 전화 02-957-0114(代) | 팩스 02-959-1183
Copyright 2003 동대문신문. All right reserved. Contact us : hub@ddmnews.com